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처인성

  • HOME
  • 문화관광
  • 문화탐방
  • 문화유적
  • 처인성
처인성 전경
처인성 전경
처인성 서북쪽 토성벽
처인성 서북쪽 토성벽
승장 김윤후가 몽골군을 물리친 곳 처인성 처인성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 아곡리에 있으며 둘레 약 425m, 높이 3~6m 가량의 작은 토성입니다. 이곳은 고려 때 ‘처인부곡’ 으로 불렸는데, ‘부곡’은 ‘향’, ‘소’와 함께 천민들이 집단으로 거주하였 던 곳을 의미합니다. 처인성의 지형을 보면, 야산의 끝자락인 구릉 위에 쌓은 평지성이며 오랜 세월 비바람에 깎여서 성벽 일부는 흔적만 남아 있는 상태입니다.

처인성에서는 통일신라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의 유물이 출토되었는 데 일설에는 백제시대에 쌓은 성이라고도 합니다. 처인성에서 발견된 유물 중에서도 중요한 것은 고려도검인데 이는 우리나라에서 출토된 단 2점의 고려시대 칼 중 하나로 큰 가치를 지니며, 또한 처인성에서 고려 시대에 전투가 있었음을 짐작하게 하는 유물이기도 합니다. 이 곳은 예 로부터 동서와 남북을 잇는 교통의 요지여서 군사적으로 중요하게 여겨 진 지역이었으며, 고려시대에는 군량을 저장하던 군창(軍倉)으로 사용 되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처인성 내부
처인성 내부
고려 고종 19년(1232)에 몽골의 2차 침입 당시 처인부곡민과 인근의 승려들이 힘을 합쳐 항전하였는데, 백현원(白峴院)의 승려였던 김윤후 가 몽골군의 지휘관인 살리타(Salietai , 撒禮塔)를 활로 쏘아 사살했습니 다. 장수를 잃은 몽골군은 더 이상 남하하지 못하고 철군하였으며 전쟁 은 사실상 종결되었습니다.

당시 강화도로 천도하였던 고려 조정에서는 김윤후에게 상장군을 제 수하려 하였으나 김윤후는 ‘나는 싸울 당시 활과 화살을 지니고 있지 않 았는데 어찌 상을 받을 수 있겠는가’ 라고 하며 거절하고 대신 하급 무 관에 해당하는 섭랑장(攝朗將)의 직을 받았습니다. 이 승리로 인하여 처 인부곡은 처인현으로 승격되었으며 부곡민들도 평민이 되었습니다. 또 한 처인성과 처인현의 이름은 그대로 남게 되었는데, 1414년(조선 태종 14)부터는 용구현과 처인현을 합쳐 용인으로 부르게 되었습니다.
처인성 외부 북쪽 전경
처인성 외부 북쪽 전경
이 성에서 마주 보이는 곳에 말안장 같은 형국의 야산이 있는데, 그곳 에서 살리타가 화살을 맞고 죽었다는 이야기가 전해 내려옵니다. 그래 서 그곳을 ‘사장(死將)터’라고 부릅니다.

처인성은 1977년 경기도 기념물 제44호로 지정하였고, 그때 남서쪽 성곽 120m를 수축하였으며, 1979년에는 동남북 방면의 성곽 205m를 수축하고, 처인성대첩 기념비를 세웠습니다.

처인성은 남곡초등학교 입구에서 처인성로를 따라 북쪽으로 850m 이 동 후 좌회전 하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