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민영환 선생 묘

  • HOME
  • 문화관광
  • 문화탐방
  • 문화유적
  • 민영환 선생 묘
민영환 선생 묘 전경
민영환 선생 묘 전경
을사조약의 파기를 요구하며 자결한 민영환의 묘 민영환 선생 묘 이 곳은 1905년 을사조약 강제 체결에 항거하여 자결한 민영환 (1861∼1905)을 모신 묘입니다. 본래 수지구 풍덕천동 토월마을에 있었 으나, 1942년에 후손들이 이곳으로 옮겼습니다.

민영환은 구한말의 대신이고, 고종 15년(1878)에 문과에 급제하여 예 조판서, 한성부판윤, 주미전권대사 등을 거쳤습니다. 1896년에는 특명 전권공사(외교관의 하나인 공사의 정식 명칭)로 임명되어 러시아·영국·독 일·프랑스·이탈리아·오스트리아 등을 방문하여 서양의 근대적인 문물제 도와 근대화한 모습을 보고 돌아왔습니다. 그 뒤 독립협회를 적극 지원 하면서 개혁을 시도했으며, 친일 각료들과 대립각을 세우며 일본의 내 정간섭을 비판하였습니다.

일본이 을사조약(1905) 을 체결하여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하자 의정대신 조병세 등과 함께 조약에 찬동한 을사오적 의 처형과 조약의 파기를 요구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습니다. 이에 죽음으로 항거하 기 위해 대한제국 백성들과 각국 공사, 그리고 고종 황제에게 고하는 3 통의 유서를 남기고 자택에서 자결하였습니다. 이 유서는 그의 유품과 함께 고려대학교 박물관에 보관 전시되어 있습니다. 봉분 뒤쪽에 사성(莎城)이라고 하는 높은 둔덕을 쌓고 그 위에 담을 설 치한 독특한 구조로 되어 있으며, 봉분 앞 좌우로 문인석 한 쌍이 있고 우측으로는 묘비가 서 있습니다. 묘역의 입구에는 이승만 전 대통령의 친필을 새긴 신도비가 서 있습니다.

민영환 선생 묘는 구성초등학교 뒤편 산 기슭의 마북근린공원 내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