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용인 미평리 약사여래입상

  • HOME
  • 문화관광
  • 문화탐방
  • 문화유적
  • 용인 미평리 약사여래입상
미평리 약사여래입상 정면
미평리 약사여래입상 정면
고려시대에 민간이 주도하여 만든 석불 용인 미평리 약사여래입상 〈용인 미평리 약사여래입상〉은 원삼면 미평리 마을회관 뒤편으로 약 70m 정도 떨어진 곳에 있습니다. 불상의 높이는 4.3m로 용인 지역 의 불상 중 가장 큰 규모이며, 상당히 큰 키에 얼굴이 긴데 상대적으로 신체는 짧아서 3등신 정도로 보입니다.

풍만하고 넉넉한 얼굴과는 달리 신체는 평면적으로 조각하였습니다. 특히 양손이 지나치게 작고, 양발 또한 따로 제작하여 불상과 배례석 사 이에 놓았는데 왜소하여 부자연스러운 느낌입니다.

얼굴은 이마와 턱을 둥글게 처리하였으나 전체적으로 사각형에 가깝 고, 목에는 수행의 세 단계를 의미하는 삼도가 선명하며, 귀는 큼직하게 만들었습니다. 이마에는 눈썹 사이의 터럭인 백호를 새겼습니다. 오른 손은 엄지와 검지를 맞댄 모양으로 손등을 내밀었고, 왼손엔 감로정병 을 들었습니다. 옷은 양 어깨에 법의를 걸친 통견이며, 옷 주름은 발밑 까지 크게 ‘U’자형으로 새겨져 있습니다.
미평리 약사여래입상의 정병
미평리 약사여래입상의 정병
이 불상의 가장 큰 특징은 정병을 손에 지니고 있는 점입니다. 관음보 살의 지물로 알려진 정병을 부처가 들고 있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며 학 술적으로도 이해하기 어려운 점이나, 고려시대에는 전 시대보다 불교 가 지방으로 널리 퍼지면서 불상을 관이 아니라 민간이 주도하여 만들 었는데, 이 과정에서 이런 생소한 불상이 만들어진 것으로 생각됩니다.
미평리 약사여래입상 정측면, 배면
미평리 약사여래입상 정측면, 배면
이 불상의 또 다른 특징은 옷 주름인데, 부근에 있는 주요 불상들의 옷 주름에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 불상의 다리와 다리 사 이에는 굵은 선이 돋을새김으로 조각되어 있는데, 이러한 옷 주름은 다 른 불상에서는 거의 볼 수 없는 것입니다. 돋을 띠 형식의 굵은 옷 주름 이 새겨진 까닭은 〈안성 매산리 석조보살입상〉의 영향으로 보입니다. 〈안성 매산리 석조보살입상〉은 고려 초기에 조성된 불상인데, 다리 와 다리 사이에 수직선의 선명한 띠가 돋을새김 되어 있습니다. 이 불 상과 〈용인 미평리 약사여래입상〉은 약 17km 가량 떨어져 있습니다.

이 입상은 미평1리 마을회관에 인접하여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