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박목월 시의 정원

  • HOME
  • 문화관광
  • 문화탐방
  • 기타 문화탐방
  • 박목월 시의 정원
박목월 시의 정원 사진
박목월 시인(1915~1978)의 아들이자 문학평론가인 박동규 서울대 명예교수(76)가 선친의 묘소가 있는 경기 용인시의 공원묘지 용인공원에 '박목월 시의 정원'을 마련하였습니다. 박 교수가 선친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30일 개원한 시 정원은 용인공원 내 약 830㎡의 터에 세운 8개의 박목월 시비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8개의 박목월 시비> 지상(地上)에는/ 아홉켤레의 신발
아니 현관(玄關)에는 아니 들깐에는
아니 어느 시인(詩人)의 가정(家庭)에는
알전등(電燈)이 켜질 무렵에
문수(文數)가 다른 아홉 켝레의 신발이
코를 맞대고
옹크리고 있다
청록파 시인 박목월(1915~1978)의 대표작 '가정'의 초안이 새겨진 시비(詩碑) 작품을 처음 구상한 1960년대, 노트에 쓴 육필이 그대로 재현되었습니다.
당시 붙은 제목은 '겨울의 가족'이었고 내용도 최종 발표작과 차이가 있으며 시비에는 '가정'을 비롯해 '나그네', '먼 사람에게', '어머니의 언더라인', '임에게', '청노루' 등 박목월의 초기·중기·말기 작품이 고루 담겨져 있습니다.

박동규 교수는 선친의 기일이나 명절에 맞춰 묘소를 찾아 꽃을 놓을 때마다 꽃이 며칠 뒤에는 시들어버린다는 생각에 마음이 불편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꽃 대신 시비를 생각했고, 아버지가 대표적인 청록파 서정시인으로서 시를 통해 영원히 기억되기를 바랬습니다.
지난 2015년 5월 30일 열린 박목월 시의 정원 개원식에서 박 교수는 "아버지의 묘는 물론이고 공원묘지에 오는 많은 사람들이 시로 저마다 상처를 치유하고 아이와도 둘러볼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며 "시들어버릴 꽃 한 송이 놓는 대신 아버지의 시를 보고 쉬는 공간을 만들면 '살아 있는 묘지'가 될 것"이라고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