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상세보기 -
제목 침묵의 미래: 하나의 언어가 사라진 순간
침묵의 미래  하나의 언어가 사라진 순간  백남준아트센터  2020.2.27-6.14
  • 행 사 명 : 침묵의 미래: 하나의 언어가 사라진 순간
  • 분 류 : 전시
  • 행사기간 : 2020년 02월 27일 ~ 2020년 06월 14일
  • 장소 : 백남준아트센터
  • 문 의 처 : 031-201-8571

**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잠시멈춤 캠페인

   "강도높은 사회적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하여주세요

  코로나 종식되면 하고싶은 " After 코로나19 여행 위시리스트"에 담아두어요~

 

#힘내요_대한민국 #코로나19_종식기원

 

*** 임시휴관 : 2월 24일~별도 공지시 ***

 

 

 

 

 

기획전 《침묵의 미래: 하나의 언어가 사라진 순간》

          The Future of Silence: When your tongue vanishes

 

 
  • 전시기간        
  • 2020. 2. 27. ~ 6. 14.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개막식과 연계행사를 연기합니다.
  •  추후 홈페이지 공지 예정입니다.

 

  • 전시장소        
  • 백남준아트센터 2층 전시실

 

  • 기 획
  • 김윤서 (백남준아트센터 학예연구사)

 

  • 협 력 
  • 김현정 (백남준아트센터 학예연구사)

 

  • 참여작가  
  • 김우진, 로렌스 렉, 로렌스 아부함단, 문재원, 안젤리카 메시티, 염지혜, 이주호&이주승, 제시 천

 

  • 입 장 료        
  • 무료
  •  
  •   
  • 주최 및 주관 
  •  
  • 백남준아트센터 경기문화재단
  •  
  • 협찬
  •  
  • 문학동네 산돌구름

 

 

  • ■ 전시내용
  •  
  • 백남준아트센터(관장 김성은)은 오는 2월 27일부터 기획전 <침묵의 미래: 하나의 언어가 사라진 순간>을 개최합니다. 전시는 소설가 김애란의 동명 소설에서 포착한 질문을 단초로, 말과 글이면서 신체이자 정령, 실체이자 관념, 그리고 체제이자 문화인 언어를 들여다봅니다. 8명의 참여 작가들은 오늘날 신자유주의 사회에서 언어의 약탈과 소멸 현상, 오해와 이해를 거듭하는 관계, 문자의 바깥에서 벌어지는 비언어적 의사소통의 다양성을 탐색합니다. 동시에 지배 언어가 낳는 계급과 소외, 생존 도구로서 인권과 직결된 언어의 힘을 시각예술로 제시합니다. 전시는 일상에 서서히 스며들어 자리한 이 같은 문제들을 환기함으로써 눈에 보이지 않는 언어의 실체와 다양성을 새로이 바라보게 합니다.
  •  
  • “나는 누구일까. 그리고 어찌될까.” 어떤 언어가 스스로의 행방을 묻는 소설의 물음에서 시작된 전시는 결국 자신과 다른 존재에 대한 인식이기도 합니다. 우리의 불안이 과연 다른 종, 다른 대상, 다른 언어로부터 비롯하는지, 미래에 하나의 목소리만 남는다면 그 불안은 과연 사라질 것인지 질문합니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소멸하는 언어의 풍경에서 세계의 다양한 존재자들과 접촉하기를 기대합니다.
  •  
  •  
  • * “침묵의 미래”는 소설가 김애란의 2012년 발표 단편소설 제목으로, 저자의 동의를 받아 전시 제목으로 사용합니다.
  •  

 

 

 

 

백남준아트센터  njp.ggcf.kr

 

  • 담당부서민원안내콜센터
  • 문의1577-1122